트랜스포머4 후기, 남자의 길…변신로봇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감상후기

트랜스포머4 후기.

남자라면 로봇영화에 스토리가 어쩌니 저쩌니 이런 말 달면 안된다.

그냥 보면 된다.

변신 로봇이 영화로 나왔잖아.

더이상 무슨 말이 필요한가?

남자라면 무조건 봐라.

그리고 후속편이 나오도록 하는게 남자의 길이다…

이번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에서는 옵티머스가 새롭게 변신했다.

예전에는 딱딱한 각 그렌져 였다면 

이번에는 곡선이 강조된 HG 그렌져? 정도라고 표현하겠다.

근육질로 변신한 옵티머스 프라임.

이 밑에 자동차는 새롭게 더 강력하게 변신한 갈바트론(메가트론) 이다.

와우… 악당들은 비주얼도 간지여…

마크 윌버그.

트랜스포머 주인공이라면 이 정도는 되야지…

그동안 주인공이 좀 불만이었는데 이번작으로 완전 좋아졌다.

이정도 클라스는 나와줘야 무게가 실리지…

마크 윌버그 딸의 남자친구로 나오는 녀석.

나는 별로.

마음에 안듬.

이번 편 주인공들.

왼쪽부터 하운드, 범블비, 옵티머스, 드리프트, 크로스헤어.

크로스헤어는 짤렸지만 조금 나와있네…

범블비 드장할 땐 이 차로 등장하고 나중에 카마로 지나갈 때 스캔하고 카마로 변신.

싸움은 최고인 범블비.

옵티머스랑 더불어 계속 살아남고 있다.

이번편 최악의 악당 락다운.

람보르기니로 나오는데 질주하는 모습이 장관임.

이녀석이 락다운인데 강하다.

옵티머스랑 1:1이면 옵티머스 바를듯.

이번편 최고의 득템은 바로 이 여주인공. 테사역을 맡은 니콜라 펠츠.

열라 예쁨.

하운드. 전작의 아이언 하이드같은 존재.

크로스헤어.

심성이 착하진 않는데 강하다.

공룡타고 싸우는 옵티머스 간지였음.

개인적으로는 공룡말고 그냥 변신해서 싸우지 하는 아쉬움도 있었다…

[또 볼만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