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지 시스루룩 논란.

박은지도 이런걸로 참 방송 많이탄다.
기상캐스터도 일종의 아나운서로 아나운서는 마땅이 이래야 해.. 라는 편견을 깨려는듯한 시도가 많았다.

MBC 기상캐스터 박은지의 과감한 방송 의상이 화제다. 박은지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손바닥 TV ‘박은지 원자현의 모닝쇼’에 아찔한 시스루룩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은지는 검은색 속옷에 얇은 흰색 상의로 과감한 시스루룩을 완성했으며 몸에 꼭 맞는 체크무늬 치마를 착용해 몸매를 부각시켰다. 그러나 이는 아름다움을 발산하기보다는 다소 민망하고 과한 느낌을 주었고, 누리꾼들은 “아침 방송에 시스루룩이라니.”, “점점 의상이 과감해지는 듯.”, “멋을 부릴만한 방송은 아니었던 것 같은데.” 등 대체적으로 부정적인 의견을 표하고 있다. 한편, 박은지는 손바닥 TV 이외에도 방송, 광고, 화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